풍치치아로 인한 증상과 조기치료 중요성

 

 

 

치아 관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의외로 잘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30~40대 들어 바쁘게 살다 보면 자기 전에 이 닦는 것이 치아 관리의 전부가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로 30대 이후가 되면 치아가 덜 썩게 되기도 해 무심해 지기 십상입니다.
 
그러나 30대 이후에 조심해야 할 것이 있으니 바로 잇몸 질환으로 특히 풍치의 경우 치아는 멀쩡하더라도 뽑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기도 해 평소 관리가 매우 중요하며 30대 이후의 치주관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노령층의 경우 젊었을 때는 칫솔질 안 해도 충치 하나 없었는데, 나이 들면서 어느새 치아가 다 없어졌라는 사람들이 적지않은데 이들의 경우 사람의 치아는 30대 이후에 충치에 강해져 위의 경우처럼 이를 안 닦아도 충치가 잘 안 생겨 자기도 모르게 마음을 놓았기 때문입니다.
 
모든 이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들면서 접착력이 강한 침이 분비되는 체질인 경우가 있으며 이 침이 충치로부터 치아를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충치가 잘 안 생기는 체질이 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에도 구강 관리를 소홀히 하는 것은 큰 잘못으로 충치에는 강해지는 대신, 치석이 생기기도 쉬워지기 때문에 치주질환에 취약해 지기 때문입니다. 특히 치석은 잇몸뼈를 가라앉게 하고 풍치로 이어져 결국 멀쩡한 치아를 뽑는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풍치는 심한 정도에 따라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구분되는데, 치은염은 잇몸에 국한된 염증상태로 잇몸이 빨갛게 붓고 출혈이 있지만 비교적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편으로 치과에 가서 빨리 치료 받으면 회복이 가능합니다. 염증이 잇몸과 잇몸뼈(치조골) 주변까지 진행되면 치주염이 되며 입 냄새가 날 뿐 아니라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고름이 나오고, 치아가 흔들리는 등 심각한 상황에 이르게 되며 풍치는 감염성 질환이기 때문에 기도나 뇌에까지 퍼질 수도 있으며, 패혈증을 일으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잇몸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약국에서 파는 잇몸약을 먹어도 효과가 없고 무조건 치아를 뽑고 상한 잇몸뼈를 치료받아야 하며또한 뽑은 상태에서 방치하면 옆 치아가 무너지고, 치조골이 갈수록 가라앉을 뿐 아니라 얼굴모양까지 망가질 수 있어 빨리 치아 임플란트를 심어야 합니다.
 

 
풍치는 초기에는 치료를 통해 회복할 수 있지만 치주염이 되면 당뇨나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처럼 더 이상 악화되는 것을 막는 치료 밖에 불가능 해 아예 치아 임플란트를 심는 것 밖에는 해결책이 없습니다. 특히 만성치주염이 되면 잇몸이 갈수록 가라앉고, 뼈 이식을 해도 아무는 속도가 더뎌 임플란트를 심어도 음식물을 씹는 능력을 회복하는데 오래 걸리며, 심해지면 임플란트 식립도 어려울 수 있으며 가능하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닥터뉴욕치과 온라인 상담 및 예약 http://www.drny.co.kr]

 

 

 

 

블로그 이미지

닥터뉴욕치과

25년 이상경력 치의학 박사 김태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